자료실

  • 활동자료
  • 기사모음
  • 공감칼럼
  • 공감마당
  • 뉴스레터
    • 지난 뉴스레터 보기
    • 뉴스레터 신청
  • 출판 간행물
  • 법령 및 판례검색
공감의 공익법 활동 자료를 여러분과 나누고자 합니다.
공감칼럼
HOME > 자료실 > 공감칼럼
미국 변호사의 펠로우 활동기 2005.07.09 01:07 15980
작성자 공감지기
 
 

소식지에 글을 쓰기로 한지 벌써 한 달이 넘었다.
쓰고 싶은 말이 참 많은 것 같으면서도 막상 키보드 위에 손을 얹으면 커서만 깜빡깜빡.
그렇게 하루하루 넘기다 보니, 내일이 마감이라 이제 빼도 박도 못한 채 컴퓨터 앞에 앉긴 했는데, 여전히 무엇을 써야 할지 모르겠다.

공감에서 일한 지 이제 3달.
마치 ‘맞지 않는 옷’을 입고 있는 느낌?이것이 아마 내가 공감을 3개월간 다니면서 느꼈던 기분인 거 같다. 품질로나 가격으로나 나에겐 과분해서 설령 쉽게 입을 수 있는 기회가 왔더라도, 행여 맞지 않는 장소에 입고 나가 그 옷의 품위를 현격히 떨어뜨려 버리지나 않을까 하는 노심초사.

남들보다 더 큰 사회의식이 있었던 것도 아니고, 사회를 변화시키고자 하는 큰 포부와 의지가 있었던 것도 아니었다. 단지 이왕이면 조금은 "변호사스럽고", 일을 하면서 나 자신도 보람을 느낄 수 있는, 그런 지극히 개인적인 동기에서 시작한 나는 나도 모르게 사무실에 들어서면 주눅이 들었던 거 같다.

3개월이 지나도 여전히 이 맞지 않는 옷을 입은 느낌은 변하지 않는다.
그 동안 변한 것이 있다면, 처음엔 입에 담기조차 낯설고 쑥쓰러웠던 "공익변호사"란 타이틀을 이제는 명함까지 내밀면서 내입으로 소개할 수 있는 뻔뻔함 정도인 것 같다.

여전히 소변호사님과 상담을 하러 센터들을 방문하여 상담할 때 그분들 앞에서면 나의 위치가 참 낯설다. 생사를 걸고 한국에 온 이주여성들의 심정과 처지를 나는 과연 얼마나 공감할 수 있는지…때로는 너무 냉철하게 객관적이고 현실적인 해답만을 제시해 준 것 같아 돌아서면 찜찜하고, 때로는 그저 공감만 해준 채 아무런 도움을 주지 못한 것이 또 못내 맘에 걸린다.

가끔은 이렇게 일을 하면서 방향을 못 잡고 갈팡질팡 하는 나의 모습에 자괴감이 들기도 하지만, 그나마 유일하게 위안을 삼을 수 있는 건 이제 3개월을 갓 넘긴 초짜 변호사라는 것뿐이다. 그리고 언젠가는 시간과 경험이 이 맞지 않는 옷에 나의 몸을 조금은 맞추어 줄 것이라는 작은 바람이 있다.

 



 
의견 1개
보름달 05/11/12 10:11 덧글수정
윤변호사님~수고많으셔요~
이름 비밀번호 스팸방지 017jnopqwy  
본문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,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습니다.
 

이전글


번호 제목 이름 등록일 조회
307
슬픈 의자놀이의 사회
공감지기 2017.09.07 426
306
위험에 처한 인권옹호자들을 위하여 - 위험에 처한 인권옹호자들을 위한 아시아지역 재배치 메커니즘 국제회의를 마치고
공감지기 2017.08.23 1340
305
문재인 정부가 지금 당장 할 수 있는 일 _ 장서연 변호사
공감지기 2017.07.26 1295
304
[공변의 변] 평등해야 낳는다 _ 차혜령 변호사
공감지기 2017.07.13 1656
303
[공변의 변] 자녀를 사랑하려면 상상력이 필요하다 _ 장서연 변호사
공감지기 2017.06.14 2945
302
[공변의 변] 비정규직의 확산과 탄압에 법원과 검찰은 어떻게 일조했나 - 윤지영 변호사
공감지기 2017.05.12 3248
301
[공변의 변] 국가는 장애인이 원하는 서비스를 제공하여야 한다 - 염형국 변호사
공감지기 2017.04.12 3778
300
[공변의 변] 우리들과 우리들의 자손의 안전과 자유와 행복 - 박영아 변호사
공감지기 2017.01.12 5409
299
[공변의 변] 반(反)인권적 손해배상청구, 이대로 허용할 것인가? - 김수영 변호사
공감지기 2016.12.16 5722
298
[공변의 변] 군 영창의 조건 : 사람이 사람을 가둔다는 것 - 황필규 변호사
공감지기 2016.11.17 6376
297
[공감포커스] 여권별곡 - 박영아 변호사
공감지기 2016.11.17 6442
296
[공감포커스] 아파트 경비원들의 일자리를 지키기 위해 시작한 소송, 전부 승소하다. - 윤지영 변호사 [1]
공감지기 2016.10.13 7406
1 | 2 | 3 | 4 | 5
제목 내용 이름  

공감ci
단체명: 공감 주소: 우)110-280 서울시 종로구 창덕궁길 29-6(원서동 북촌창우극장 3층) 사업자번호: 101-82-22171 대표자: 전수안 TEL: 02-3675-7740 FAX: 02-3675-7742 copyright(c)gonggam 2008 All rights reserved.